캠페인 소식

Greenpeace Korea | 그린피스

참여하기

공유

보도자료 기후
5분

그린피스, “현대차 6년 뒤에도 내연기관차 비중 90%...기후위기 나몰라라”

현대·기아차 2025년 전기차 판매목표, 총판매대수의 10.3% 불과 시대 변화에 뒤쳐진 현대차 전기차 생산계획...허울뿐인 친환경계획, 실상 미흡

글: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현대자동차는 지난 10월24일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 생산·판매 계획(기아차 포함 85만대)을 담은 ‘현대차 EV 전략 방향성’ 자료를 발표했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생산·판매 목표는 기후위기에 대응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고 평가하고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등 최고 경영진이 대형 경유차 개발 등 자동차산업 흐름에 역행하는 경영 전략을 밀어붙여 현대·기아차와 한국 자동차산업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인성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현대·기아차의 2025년 전기차 판매목표는 지난해 총 판매대수 825만대의 10.3%에 불과하다”며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선 현대차는 늦어도 2028년부터 출시하는 신차 전량을 전기차로 만들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독일항공우주센터(DLR)가 지난해 9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구 온도 상승폭을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1.5℃ 이하로 제한한다는 파리기후협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2028년까지는 하이브리드 포함해 모든 내연기관차를 판매 중단해야 한다. 

현대·기아차는 기확정된 해외시장의 규제와 한국 정부의 미래차 목표에 맞추는데 급급할뿐 글로벌 기업으로서 이에 걸맞는 책임감을 찾아볼 수 없다. 회사는 2018년 탄소발자국(CO2e) 4억100만 톤을 기록했다.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 중 5위다. 이는 석탄화력발전소 70기(1GW 신보령화력발전기 초초임계 기준)의 연간 배출량에 맞먹는다. 

블룸버그뉴에너지파이낸스(BNEF)는 보고서 ‘2019 전기차 전망(EV Outlook 2019)’에서 전기차가 2040년 판매 승용차의 57%, 전세계 승용차의 30% 이상을 차지해 총 56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 환경에 맞춰 전 세계 자동차 업체들은 전기차로 전환 로드맵을 서둘러 마련하고 있다. 자동차산업 1위 폭스바겐은 2026년부터 마지막 내연기관차를 만들어 2040년까지 내연기관 차량을 판매 중단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또 2050년까지 생산, 판매, 협력업체 포함 전 생산공정 분야에 걸쳐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이와 같은 자동차 산업 흐름에 역행하고 있다. 다음달 출시하는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네시스 GV80를 보면 현대차 제품전략의 후진성을 파악할 수 있다. 전 세계 정부가 온실가스와 대기오염 물질에 대한 배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와중에 대형 경유 차량을 주력 모델로 내세운 것이다. 현대·기아차 자동차산업 흐름에 뒤처져 경쟁력을 잃으면 그로 인한 피해는 한국 경제와 노동자가 감수해야 한다. 

김지석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스페셜리스트는 “국제통화기금(IMF)는 지난 10월10일 기후변화가 현실 경제의 위협이 되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탄소세를 2달러에서 75달러까지 높이는 등 급진적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권고했다. 전기차로 전환이라는 목적지를 향해 가속페달을 밟아도 제때  닿을지 의심스러운 경주에 내연기관차 개발을 지속하겠다는 건 무책임한 행태다”며 “현대차가 내연기관차 개발과 생산을 중단한다는 시점을 명확히 밝혀야 국내 자동차 산업 종사자들이 겪는 혼란을 줄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그린피스는 현대·기아차가 휘발유, 경유 등 화석연료를 태우는 내연기관을 생산 중단하고 100% 전기차로 제품 포트폴리오로 전환하는 일정과 실행 계획을 발표하기를 요구한다.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